Worship & Preaching in Post-Covid 19-Rev. Dr. Byoung Sam Kim

Wednesday, October 19th, 1:30 PM EST to 3 PM EST

There is NO cost to this Webinar


Worship is communication!

The primary essence pursued by Manna Church is worship. The definition of worship at Manna Church is 'communication'. 'How do we communicate with worshipers with the Word of God?' This is where Manna Church's worship service began.

Preaching is persuasion!

If the whole worship is communication, preaching is persuasion.
'How will we persuade those who hear our message to live according to what they hear?' and 'How will we design the overall worship service to make this persuasion possible?' are our concerns.

Rev. Dr. Byoung Sam Kim is the senior pastor of Manna Church in Korea.
He is an outstanding worship leader, an engaging preacher, and a leader who creates a new pastoral paradigm. His sermons, in which intelligence and emotion are properly combined, have the power to change lives. He is regarded as a representative preacher of this era who unleashes sharp theological views with excellent eloquence.

In 2004, when Pastor Byoung-Sam Kim was appointed as the senior pastor, Manna Church, which had around 3,000 members, has been greatly revived as a megachurch with more than 12,000 members present. He once held a ministry aimed at growth and revival, but he is constantly struggling and challenging himself and the church to mature, and to become a mission-oriented church rather than church-oriented, dreaming of a church that becomes the hope of this land.

Pastor Byoung-Sam Kim was born in Korea and married In-Sook Choi, a fellow seminary classmate, and they have a son and a daughter. He is a graduate of Methodist Theological Seminary (Th.B and Th.M), Garrett Evangelical Theological Seminary (M.Div), and United Theological Seminary where he received his D.Miss.

예배는 소통이다!

만나교회가 추구하는 우선적 본질은 예배이다. 만나교회의 예배에 대한 정의는 ‘소통’이다. ‘어떻게
하나님의 말씀을 가지고 예배자들과 소통할 것인가?’ 여기서 만나교회의 예배가 출발했다.

설교는 설득이다!
전체 예배가 소통이라면, 설교는 설득이다.

‘우리가 전하는 말씀을 들은 이들이 들은 대로 살도록 어떻게 설득할 것인가?’, ‘이 설득이 가능하도록
어떻게 전체적인 예배를 디자인할 것인가?’  우리가 해야 할 고민이다.

김병삼 목사는 한국에 있는 만나교회 담임목사이다.
탁월한 예배 인도자, 흡입력 있는 설교가, 새로운 목회 패러다임을 창조하는 리더이다.
지성과 감성이 적절히 결합된 그의 설교는 삶을 변화시키는 힘을 지니고 있다. 그는 예리한 신학적
견해를 탁월한 언변으로 풀어가는 이 시대의 대표적인 명설교가로 꼽힌다.

김병삼 목사가 담임목사로 부임했던 2004년, 3천명 수준이던 만나교회는 현재 1만2천명이 출석하는
대형 교회로 크게 부흥했다. 그도 한 때 성장을 목표로 목회를 했으나, 이 땅의 소망이 되는 교회를
꿈꾸며 성장보다는 성숙한 교회가 되기 위해, 교회 중심적 교회 보다는 선교 중심적 교회가 되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며 치열하게 도전하고 있다.

김병삼 목사는 한국에서 태어나 신학교 동기인 최인숙 사모와 결혼을 하여 슬하에 아들과 딸을 두고
있다. 그는 한국에 있는 감리교 신학대학 학부(Th.B)와 대학원(Th.M)을 졸업하고, 미국 시카고 있는
게렛신학교 (Garrett-Evangelical Theological. Seminary)에서 목회학 석사(M.Div), 데이튼에 위치한 United Theological Seminary에서 선교학 박사(D.Miss)를 받았다.

Registrant information
등록 정보
A receipt will be emailed to this address.
Powered by Acceptiva